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건)
감정을 담는 주머니
음식을 먹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배고픔이 어느 정도 가신다는 사실은 어린 나에게 퍽 신기한 일이었다. 하얀 손가락을 매만지던 여름의 ...
박태현 기자  |  2017-09-24 08:05
라인
명함의 무게
따가운 햇볕이 내리쬐던 지난 여름방학의 어느 날 몇 번의 일정 조율 끝에 어렵사리 연건캠퍼스에 위치한 의생명동물자원연구센터를 방문해 취...
이건창 기자  |  2017-09-17 07:08
라인
다르지만 다르지 않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서 한 영상을 봤다. 강서구 가양동에 들어서기로 했던 장애인 특수학교가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던 중 열린 주...
이용진 기자  |  2017-09-10 06:46
라인
나는 나다, 당연한 깨달음
나는 부정적이다. 항상 알 수 없는 결핍을 느끼고, 다른 사람들보다 뒤처졌다는 열등감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모든 것에 열심히 임해 왔다...
문소연 기자  |  2017-09-03 08:36
라인
선순환의 원동력이 되기까지
누구나 한 번쯤 ‘나비효과’에 대해 들어봤을 것이다. 나비효과는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날씨 변화를 일으키듯, 미세한 변화나 작은 사건이 추후 예상하지 못한 엄청난 결과로 이어지는 것을 의미한다.업사이클링 브랜드인 ‘...
대학신문  |  2017-05-28 07:10
라인
‘광장’을 돌아보며
광장 민주주의의 현장을 찾아간 기사는 내가 『대학신문』 기자라는 책임을 짊어지고 맡은 첫 기획이었다. 이 기획을 발제할 때쯤 나는 카메...
윤미강 기자  |  2017-05-21 07:55
라인
섬뜩한 계곡, 그 너머의 트랜스휴먼
언젠지 기억조차 나지 않을 만큼 오래 전 어느 날, 청소년을 위한 과학잡지에서 ‘아시모’와 ‘휴보’에 대한 기사를 읽은 기억이 난다. ...
조정빈 기자  |  2017-05-14 07:07
라인
대한민국에서 예술가로 살아간다는 건
작곡가에 대한 기사를 쓰려면 무엇을 가장 먼저 해야 할까. 우선 포털사이트를 열어 이번 기사의 주인공인 ‘작곡가 윤이상’을 검색해본다....
최소영 기자  |  2017-04-16 06:06
라인
Great Power, Great Responsibility
이제는 고전이 돼버린 (2002)의 한 장면. 주인공 피터 파커의 변화를 눈치 챈 벤 이모부는 그에게 걱정 어린 충고를 한다. “그 날...
이건창 기자  |  2017-04-13 03:07
라인
지나간 노력들을 무가치하게 만들지 않으려면
지나간 모든 허기는 다가오는 허기 앞에 무력하다. 소설가 김훈의 문장이다. 이 문장을 나는 하필이면 사랑하는 사람의 기일에 읽고 있었다...
대학신문  |  2017-04-02 08:11
라인
배곧, 진정한 배움터 되려면
기자가 시흥캠퍼스 부지에 처음 방문한 것은 지난해 8월 24일, 실시협약 체결 이틀 후였다. 실시협약 체결로 시흥캠퍼스 사안에 대한 학...
강승우 기자  |  2017-03-05 08:08
라인
이데올로기 너머 경험한 중국
단순히 중국 음식을 좋아한다는 것이 내가 중국에 가고 싶은 이유의 전부였다. 『대학신문』의 대표자로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 주최하는 학보...
정채현 기자  |  2017-02-26 07:01
라인
학생‘회’가 아니라 ‘학생’회
지난주 선거가 시행된 모든 단과대의 대표자 선거가 본투표기간에 투표율 50%를 넘기면서 성사됐다. 고생한 후보와 선본에 진심으로 박수를...
이지현 기자  |  2016-11-20 09:13
라인
그들의 고민에 고민으로 답하자
신문이 발행되는 월요일부터 시작될 총학 선거는 기자에게 조금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만19세 규정의 문턱에서 지난 4·13 총선거를 야속하게 떠나보내고 대학에 와서 처음으로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강경희 기자  |  2016-11-13 06:46
라인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노인복지 문제에 관련한 기사를 쓰기로 돼있던 나는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복지단체 활동가 등의 취재원에게 미리 연락을 돌려 여유롭게 기사를...
이지윤 기자  |  2016-11-06 16:48
라인
10월 10일. 그날의 우리는
임기가 4학기인『대학신문』에서 학기로는 5학기째 남아 ‘짬’이 찰 만큼 차서 취재를 다녀왔다. 아니, 취재는 아닌가. 사실 총회에 갈 ...
김명주 부편집장  |  2016-10-16 06:54
라인
왜 슬픈 예감은 틀린 적이 없나
지난달 26일 미국 대선 1차 토론을 인터넷 생중계로 지켜봤다. 잠깐 보고 말 생각이었지만 토론이 끝날 때까지 노트북 앞에 앉아있었다. 후보자들의 정책 논의가 흥미를 유발했기 때문이라거나 트럼프 특유의 말투와 제스처...
대학신문  |  2016-10-09 06:42
라인
‘인디’에 관한 편견
영화「주토피아」의 주인공인 ‘주디’인형을 가지고 싶어 인형뽑기 기계에서 2만원 넘게 허탕을 치기도 했고, ‘호빵맨’ 박물관이 있다는 이...
최소영 기자  |  2016-10-02 03:20
라인
예고 없는 흔들림에도 굳건한 사회 되길
지난 12일 전 국민에게 충격을 안겨줬던 진도 5.8의 지진이 올 당시 나는 경주와 멀지 않은 부산에 있었다. 이미 5.1의 지진이 지...
주은진 기자  |  2016-09-25 03:57
라인
오랜 노력이 만들어낸 한 끼
사실 고기를 좋아한다. 고기 없이 식사를 하고 나면 이내 든든한 간식을 찾을 정도로, 고기를 구워먹을 때 쌈채소를 찾지 않을 정도로 육...
고유리 기자  |  2016-09-11 02:14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