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교대 특교과 폐지 검토, 교과부는 나몰라라
경인교대 특교과 폐지 검토, 교과부는 나몰라라
  • 대학신문
  • 승인 2013.10.13 0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경인교대 특수(통합)교육학과가 학과 설립 1년만에 폐지를 검토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부의 정책에 따라 학과가 설치됐지만 정부의 지원 부족으로 학과 운영이 어려운 것이 폐지의 주요 이유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지난 2008년, 교원의 특수교육 책무성과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3차 특수교육발전 5개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경인교대와 대구교대 등 3개 교대가 특수교육 관련 학과를 설치해 2012년부터 신입생을 받고 있다.

설립 당시 경인교대에서 특수(통합)교육학과를 담당한 교수는 2명이었다. 이마저도 인천캠퍼스와 경기캠퍼스 두 곳에 나뉘어 사실상 각 캠퍼스당 1명의 교수가 특수(통합)교육학과를 전담했다. 학생들도 1, 2학년 각 30명의 소규모로 꾸려졌다. 이에 교육부는 관련 학과 설치 후 지원을 하고 학과 규모와 교수진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교육부의 지원은 아직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2013년 발표한 ‘제4차 특수교육발전 5개년 종합계획’에는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하는 지원책만 있지 교대의 특수교육 관련 학과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학생들이다. 소규모 학과여서 제대로 된 지원 없이는 체계적인 교육이 이뤄지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학생들은 서명운동 등을 통해 학과 폐지에 대한 반대의사를 밝히고 있다. 김가언 학생대표(특수통합교육학과·12)는 “학과 학생들이 지원 부족으로 인해 제대로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고 있다”며 “교육에 뜻을 가지고 통합교육을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 입장에서 교육부의 지원 부족과 책임 회피로 인한 학과 폐지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인교대 측 역시 학과 폐지를 달가워하는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교육부의 지원을 학교가 대신 해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원활한 학과 운영을 위해선 교수 확충이 시급하지만 국립대인 교대의 특성 상 교육부의 허가 없이 학교 측의 의지만으로 교수 증원과 에산을 확충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와 같은 학교 측의 입장에 대해 “학과 운영은 대학의 자율적인 영역”이라며 발을 빼고 있다. 교육부 특수교육정책과 김은숙 교육연구관은 “특수교육과정은 별도의 교수가 배정되는 학과 개념이 아니라 교과 과정인 만큼 교수 증원을 전제로 설치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런 교육부의 태도가 ‘일을 벌이기만 하고 책임지지 않는 태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