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서평
한 줄 서평
  • 대학신문
  • 승인 2014.03.16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짝 열린 학교, 그 안에서 벌어지는 외부인과의 아찔한 동거
- 『열린 대학과 그 적들』
이번엔 뽑힐까, 불러도 대답 없는 애틋한 그 이름
- 『슬픈 56대』
낡은 변기에서 싹트는 학관 개선에 대한 애끓는 소명
- 『직업으로서의 공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