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공사판
이판사판 공사판
  • 대학신문
  • 승인 2003.09.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강 첫 날 교정을 찾은 쌀롱자.

새학기부터는 학업에만 매진하기로 굳게 다짐했는데.

교실 밖에선 주차장을 파고 건물 안에선 화장실을 뒤엎고 있더라.

결국 공사하는 소리 때문에 수업에 집중하지 못한 쌀롱자.

“학교 안도 밖도 내 학구열도 공사판”이라며 한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