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교육은 말뿐
친절교육은 말뿐
  • 윤영식 농경제사회학
  • 승인 2003.09.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퉁명스런 학사과 직원들
수강신청 당시 재수강 과목 표시를 하지 않은 것을 뒤늦게 발견하고, 재수강 처리를 위해 본부의 학사과를 찾아갔다. 학사과 창문에 붙어있는 안내에 따라 직원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니 퉁명스러운 말투로 안으로 들어오라고 했다. 학사과의 그 직원은 마치 내가 큰 죄라도 지은 듯 “이런 건 학생이 수강 신청 때 제대로 신경 썼어야 되는 것 아니냐”며 다그쳤다. 물론 실수를 한 건 잘못이지만, 여러 행정적 업무를 위해 적지 않은 학생들이 드나드는 본부에서 가까이 접할 수 있는 직원들이 불친절한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다. 몇 차례의 불쾌한 기분을 느낀 뒤 이제 웬만한 일로는 본부 가까이 가고 싶지 않을 정도다. 때때로 본부 직원을 대상으로 친절 교육도 하고 있다고 하는데, 겉으로 격식을 차리는 형식적인 친절보다는 학생들의 실질적 편의를 위해 힘써 주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