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취재
공대위, 징계 철회 및 총장 선출 제도 개선 주장

지난 18일(월) ‘서울대 공공성 회복과 민주화 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행정관 앞에서 총장 선출 제도 개선과 학생 징계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공대위는 총학생회,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민교협), 민주노총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등으로 구성돼 있다. 공대위는 지난 5월 본부가 행정관 점거를 주도한 학생들에 대해 징계 조치 및 형사 고발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징계 조치 및 형사 고발 취하를 주장하며 본부와 학생사회 간 논의의 장을 마련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바 있다.

공대위는 총장선출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모든 구성원의 의사가 반영될 수 있는 총장 선출 제도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사회가 논의한 총장 선출 제도 개선안을 보면 여전히 정책평가단의 평가 반영 비중이 낮고, 정책평가단에 참여하는 구성원의 비율도 수용하기 힘들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민교협은 이사회 중심의 총장 선출 제도를 비판하며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총장 선거 방식에 대한 총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홍성민 지부장도 “모든 구성원이 참여하는 총장 선출 제도가 마련돼야 대학 행정이 민주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며 “비정규직 직원들의 의견도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대위는 학생 징계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징계 철회를 요구했다. 징계위원회로부터 무기정학 처분을 받은 이시헌 씨(자유전공학부·15)는 “대학본부가 서면 심사로만 징계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재판부가 고의성이 의심된다는 소견을 냈다”며 “본부는 효력이 정지된 중징계를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은혜 기자  jess5602@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