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27대 총장선출
학생 주최 총장 예비후보자 정책간담회, 예비후보자들의 답변은?(요약)

지난달 30일 총학생회와 대학원 총학생회가 공동 주최한 총장 예비후보자 정책간담회가 열렸다. 정책간담회에서 오갔던 주요 질문과 답변을 정리했다. 정책간담회에 대한 기사는 다음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책간담회 기사)

총학생회 8대 요구안에 대한 총장 예비후보자들의 생각은?
강대희: 이사회와 평의원회에 대한 학생참여를 약속할 것
남익현: H교수 징계 과정에 공정성과 전문성이 유지됐는지를 살펴볼 것
정근식: 옴부즈맨 제도를 통한 ‘경보’ 절차를 도입해 인권 문제를 해결할 것
이우일: 서울대의 정체성에 대한 공론화 이후의 총장직선제를 도입할 것
이건우: 학생 참여 협의체 운영을 통해 교육환경 개선에 힘쓸 것

거버넌스: 학내 의사결정 학생 참여 강화에 대한 생각과 방안은?
강대희: 장학복지위원회와 기초학문 진흥위원회에 대한 학생 참여 강화
남익현: 평의원회 등의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학생 참여 방안에 대해 논의
정근식: 서울대 이사 1인에 대해 학생들에게 추천권 부여
이우일: 학생 참여에 대한 공론화를 통해 학내 기구들의 역할 결정이 선행
이건우: 학교 운영의 투명성과 합리성이 보장된다면 학생 참여를 확대

교육: 대학원생의 연구를 지원할 방안은?
강대희: 연구소, 전문연구원 확충을 통해 학문 후속 세대의 일자리 보장
남익현: 교수의 대학원생 연구 논문 지도를 지원 및 체계화
정근식: 연구 환경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 실시와 거점국립대와의 교류 확대
이우일: 입학 정원 축소를 통한 대학원 내실화와 전 대학원생에 대한 장학금 지급
이건우: 대학원생 지원 두 배 확대와 행정업무에 대한 부담 경감

교육: 지도교수로부터 대학원생이 독립적일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의견은?
강대희: 대학원 운영 내실화를 통해 대학원생이 지도교수에만 의존하는 기존 제도 개선
남익현: 대학원생이 지도교수에 대해서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교수의 인식전환 교육
정근식: 대학원생에 대해 여러 명의 교수가 공동지도할 수 있도록 개편
이우일: 대학원생의 지도교수에 대한 평가 강화, 단과대 수준에서 모니터링 강화
이건우: 단과대 내뿐만 아니라 단과대를 넘어서 지도교수를 바꿀 수 있는 제도 마련

교육: 교수 1인당 학생 수를 줄이기 위한 방안은?
강대희: 교수가 특히 부족한 기초학문, 희소학문에 대해 우선적으로 지원, 여성교원 우선 확충
남익현: 신생 학문에 대한 수요를 고려한 교수 충원, 여성 교원 우선 확충
정근식: 교수의 이중 소속 허용을 통해, 한 교수가 여러 학과에서 강의할 수 있는 제도 마련
이우일: 여성 교원 우선 확충 등의 다양성을 보장하는 교수 임용
이건우: 계절학기에 강의할 수 있는 외국 교수를 겸임 교수로 활용

인권: 인권침해 피해자의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할 일은?
강대희: 피해자의 정신적 트라우마 극복에 대한 의료 지원 강화
남익현: 2차 피해에 대한 인식을 강화할 교육 실시
정근식: 피해자에 대한 가해자의 사과를 제도화
이우일: 가해자를 격리하는 조치 이후, 진상조사를 통해 강력히 처벌
이건우: 인권센터 공정성을 강화, 인권센터의 권고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 도입

학생복지: 부모학생을 지원할 방안은?
강대희: 본부 차원에서 학생의 출산, 육아를 지원할 수 있는 구조적인 방안 마련
남익현: 어린이집, 모유수유센터 등 부모학생 지원 시설 확충
정근식: 아동의 생애주기에 따른 체계적인 지원 방안 마련
이우일: 인근 어린이집과 계약을 통해 부모학생들의 육아를 지원
이건우: 시흥에 있는 기혼자 아파트를 확장하고 어린이집 서비스를 개선

재무경영/노동: 생협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생협을 직영하자는 요구에 대한 생각은?
강대희: 생협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할 것
남익현: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근로자 처우개선 문제 공론화할 것
정근식: 생협 노동자들의 불합리한 처우 인식하고 있음, 개선 위해 노력할 것
이우일: 생협 직영화는 비용 문제가 있기에 가격 인상에 대한 학내 공론화가 선행돼야 할 것
이건우: 수익은 다른 부문에서 충당, 생협은 복지 부문에만 집중하도록 할 것

이승완 기자  lsw2439@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