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취재
사회학과 H교수 징계위 다시 열린다
  • 신동준 기자
  • 승인 2018.05.20 06:40
  • 수정 2018.05.20 06:40
  • 댓글 0

지난 15일(화) 교원징계위원회(징계위)에서 사회학과 H교수에 대한 징계 재심의가 결정됐다. 학생들은 징계위가 열리기 전인 14일에 긴급행동을 통해 H교수의 파면을 요구했으나 15일 징계위에서도 징계 결과가 나오지 않자 17일 기자회견을 다시 열어 징계위의 징계 유보를 비판했다.

15일 열린 징계위에서는 성낙인 총장의 재심의 요구가 받아들여졌다. 성낙인 총장은 “정직 3개월이라는 지난 징계위의 결정이 교육부 감사 결과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며 “사회학과 H교수의 징계에 대해 재심의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징계위원장을 맡은 박찬욱 교육부총장(정치외교학부)은 “총장의 재심의 요구는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면서도 “징계위원들 사이에 의견 차이가 있어 재심의 결정 이후 추가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찬욱 교육부총장은 “규정상 징계위의 일정을 외부에 공개할 수는 없지만, 조속한 시일 내로 징계위가 다시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징계 재심의를 앞둔 H교수는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사회학과 H교수의 징계 재심의 결정이 알려진 후 총학생회와 사회학과 대학원 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9개월 이상 징계가 지연되는 것을 비판하고 H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사회학과 대학원 대책위원회 유현미 씨(사회학과 박사과정 수료)는 “징계가 지연되면서 피해자들이 H교수가 복귀할 수도 있다는 압박 때문에 학업과 일상생활을 이어가기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현미 씨는 “서울대 내부의 제도적 절차를 믿고 징계를 기다려온 피해자들은 또다시 징계가 미뤄진다는 소식에 절망했으며 더는 징계위를 신뢰하기 어려워한다”고 전했다. 당시 열흘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던 신재용 총학생회장(체육교육과·13)은 “징계위가 학생들의 안전보다 다른 것에 더 신경을 쓰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징계위에서 합당한 판결이 내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준 기자  sdj3862@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