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정관에 VR체험관 생긴다
관정관에 VR체험관 생긴다
  • 주시현 기자
  • 승인 2018.05.27 0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도서관 관정관 6층 멀티미디어플라자에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스튜디오가 문을 연다. 지난 15일(화) 시작한 VR 스튜디오 공사는 이번 달 31일까지 계속되며, 장비 설치 이후인 6월 중순부터 VR 스튜디오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중앙도서관 측은 학생들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VR 기술을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해 VR 스튜디오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VR 스튜디오는 VR 기기를 이용할 수 있는 체험존과 VR 관련 교육이 이뤄지는 세미나실로 구성된다. 체험존은 2개의 방으로 이뤄지며 각 방에 HTC 사의 바이브(VIVE) 기기가 한 대씩 비치된다. VR 스튜디오는 설치 초기 단계인 만큼 체험 위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학생들은 케이크를 줍는 게임부터 재난안전교육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멀티미디어실 박상근 선임주무관은 “아직 초기 단계라 소량의 기기를 비치하고 체험 위주로 운영할 것”이라며 “시범 운영 뒤 기기를 업그레이드할 여지가 생긴다면 그렇게 할 예정”이라 말했다.

VR 스튜디오는 기존 사무실이 있던 공간을 개조해 만들어진다. 학생들은 공사 기간 멀티미디어실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지만, 소음 등의 불편을 감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근 선임주무관은 “분진 등이 날리지 않게 공사 공간을 비닐로 모두 봉쇄했으며 소음이 심한 공사는 짧은 기간에 집중했다”며 “최대한 학생들에게 불편이 가지 않게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VR 스튜디오는 1~2달 시범 운영을 거친 뒤 9월 개소식을 열 예정이다. 개소식에는 VR 스튜디오뿐만 아니라 관정관에서 현재 시범 운영 중인 1인 미디어 제작 공간 ‘창의 미디어 스페이스’와 3D 영화 관람이 가능하도록 최근 설비를 마무리한 정인식 소극장이 함께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