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사의 홈-메이커: 25년차 베테랑 이순덕
관악사의 홈-메이커: 25년차 베테랑 이순덕
  • 주시현 기자
  • 승인 2018.10.14 13: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학교 베테랑

이번 연재는 10년 이상 우리 학교 구석구석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켜온 ‘베테랑’ 직원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기획됐다. 『대학신문』에선 격주로 총 여섯 명의 베테랑을 만나볼 예정이다.

퇴근 시간에 맞춰 데리러 나온 남편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순덕 씨는 사진 기자의 요청에 따라 수줍게 웃으며 다양한 포즈를 선보였다.

익숙한 집으로부터 멀리 떠나온 수많은 서울대생들에게 관악사는 제2의 집이기도 하다. 학생들은 관악사에서 먹고, 자고, 생활하며 동료 입주자들과 함께 새로운 삶의 터전을 꾸려나간다. 하지만 이는 학생들만의 힘으로 가능한 건 아니다. 오늘도 수많은 관악사 직원들이 학생들이 편히 생활할 수 있도록 남몰래 힘을 쓰고 있다. 관악사 내 거치지 않은 공간이 없다는 이순덕 씨도 그 중 하나다. 관악사의 최고참 청소노동자 이순덕 씨는 현재 25년 째 관악사를 지키고 있다.

◇어떻게 서울대에서 일하게 됐는가?=식구가 많다보니 살림에 보탬이 되고자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 지인의 소개로 관악사에 이력서를 내고 일을 시작한 게 1994년 10월이다. 처음엔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일이라 힘들었고, 그만둬야 하나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 하지만 참고 견디다 보니 일도 적응됐고, 무엇보다 학생들 그리고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좋아 지금까지 버텨왔다.

◇일과를 소개해 달라=원래 출근 시간은 오전 8시인데, 주로 한 시간 일찍 출근하곤 한다. 전날 새벽까지 식당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있기 때문에 아침 배식시간인 7시 반 전에 기숙사 식당 청소를 해놓는다. 동료들과 함께 식당을 청소하고 난 다음엔 각자의 담당 구역에서 청소를 시작한다. 나는 919-B동 여학생 기숙사를 맡고 있다. 쓰레기를 치우고, 현관과 엘리베이터를 닦고, 화장지를 새로 끼는 등 일을 마치고 나면 이르면 오전 10시 반, 늦게는 오후 12시가 된다. 이후 동료들과 다 함께 모여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925동에 가서 조금 쉰다. 이후에 쓰레기도 다시 치우고, 11~12개의 층을 다니며 복도와 화장실 청소를 한다. 주로 오후 5시쯤이면 일이 끝나 퇴근한다.

◇기숙사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의 관계는 어떠한가?=동료들과는 서로 오래 함께 지내 화목하다. 아무래도 집에 있는 시간보다 관악사에서 일하는 시간이 더 길어서 그런 것 같다. 각 동마다 직원이 따로 있고, 내가 일하는 919-B동엔 직원이 4명이다. 점심 먹을 땐 구역에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먹는 등 다 함께 친하게 지낸다. 특히 관악사 직원들은 식당이나 매점 등 여러 구역을 번갈아가며 일하는 직원들과 다르게 관악사 안에서만 담당 구역을 바꾼다. 관악사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동료 한 명은 나와 이미 17년을 함께 지냈다. 정말 가족 같은 분위기다.

◇기숙사 특성상 학생과 마주치는 일이 많을 것 같다. 혹시 기억나는 학생이 있다면?=10년쯤 전에 일본에서 온 학부생이 있었다. 회사를 다니다 와서 그런지 나이가 30대인 학생이었는데, 나를 항상 ‘언니’라고 불렀다. 그 학생에게 아줌마라고 불러 달라, 그게 싫으면 이모라고 불러 달라고도 했지만, 자기는 언니가 편하다면서 나를 그렇게 부르곤 했다. 그 학생은 공부하다가도 자주 내 방으로 내려와 함께 커피를 마셨다. 또 일본에 다녀오면서 맛있는 커피를 사 오기도 했다. 이젠 사실 이름도 기억이 잘 안 나지만, 일하며 만난 학생들과의 추억은 계속 남는다. 학생들이 좋아 여태까지 버텨낸 것 같다.

사진: 황보진경 기자 hbjk0305@snu.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m 2018-10-25 16:00:47
마음 따뜻해지는 기사네요. 정말 좋은 기획인 것 같아요. 청소노동자님들께도 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