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여, 용감하게 미래로 나아가라
청년이여, 용감하게 미래로 나아가라
  • 대학신문
  • 승인 2018.11.04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유 명예교수

산업공학과

4차 산업혁명이란 화두가 다보스포럼 2016(WEF)에서 등장한 이래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선진국에선 4차 산업혁명을 이미 국가 전략 목표로 정해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 인더스트리 4.0 등의 서로 다른 이름으로 맹렬히 추진하고 있다. 성공한 사람만이 성공의 비결을 제대로 알게 마련이다. 산업혁명을 통해 패권국의 위상을 선점한 선발산업국, 즉 선진 강대국의 지도자와 지식인들은 4차 산업혁명이 바로 패권의 비밀이고 국민행복의 원천이란 사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산업혁명이 일어난 이후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인류는 단 두 개의 신분으로 나눠졌다. 산업혁명에 성공한 국가는 모두 지배국으로 군림하고 실패한 국가는 모두 식민지로 전락했다. 지배국 국민에겐 풍요와 행복의 길이 열렸고 식민지 국민들은 가난과 불행을 벗어날 수 없었다.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가 산업혁명을 처음 정의한 이후 동력이 석탄에서 석유로 또 전기로 바뀐다거나, 생산방식의 기계화 자동화 또 AI와 로봇의 도입 등 겉모습만 보고 산업혁명을 단편적으로 정의하다보니 2, 3, 4차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농업사회를 산업사회로 바꾼 대변혁이 ‘산업혁명’(1, 2차)이라면, 현대 산업사회를 미래지식기반사회로 바꿀 대변혁은 ‘지식산업혁명’(3, 4차)이다.

농업사회의 인류는 기아와 질병 그리고 신분의 속박을 벗어날 수 없었다. 산업혁명 이후 인간의 수명이 약 3배, 인구는 약 10배, 소득도 약 10배 늘었다. 그리고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 평등, 박애라는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자유민주주의 사회가 성립됐다. 이것은 소수 특권층이 아닌 대다수 일반 대중을 위한 진정한 축복이었다. 산업혁명이 빈부 양극화(兩極化)를 초래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가난한 사람도 부유해졌지만 부자가 더 큰 부자가 되어 빈부의 격차가 커진 단극화(單極化)다. 실제 농업사회에서 농민대중의 평균적인 삶은 산업사회의 빈민층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물론 산업화에도 자원고갈, 환경파괴, 고령화, 빈부격차, 개인정보 노출과 같은 부작용이 많이 있다. 그런데 이 같은 인류문명이 직면한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는 올바른 방법은 4차 산업혁명을 통해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다. 한국에서만 연 5천명에 달하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법은 자율주행 자동차의 도입 외엔 대안이 없다. 연 12만 명에 달하는 산업재해 사상자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은 인공지능 로봇을 하루빨리 도입하는 것이다. 과거로 회귀하면 해결될 것이라는 안이한 생각은 비과학적일 뿐만 아니라 비도덕적이다. 식량부족을 방지하기 위해서 빈민을 구제하지 말고 기아와 질병에 방치함으로서 인구증가를 억제해야한다는 맬더스의 『인구론』을 지성인의 양심으로 착각해서는 안 된다. 석유의 고갈(Oil Peak)을 기정사실화하던 로마클럽의 보고서 「성장의 한계」가 틀렸음이 셰일혁명으로 증명되었다. 물론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도 있다. 그러나 그 해법은 오직 과학적 합리성과 미래를 향한 도전에 있다. 4차 산업혁명은 인류문명의 미래를 위한 진정한 축복이다.

기간산업의 집중육성과 불균형 성장의 부작용들은 영국보다 2백년, 일본보다 백년 늦은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위한 고육책이었다. 이런 부작용 없이 선진국 대열에 진입하려면 우리가 4차 산업혁명에 앞서 나아가는 수밖에 없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바닷길을 막은 조선의 해금정책은 결국 조선을 식민지로 전락시켰다. 모든 위험과 부작용을 무릅쓰고 오대양을 정복하고 산업혁명을 일으켜 미래로 돌진한 영국은 인류문명의 주역으로 우뚝 선다. 미지의 세계로 과감히 전진하기를 주저하는 비겁한 자들은 역사의 주역이 될 수 없다.

청년이여 도덕과 명분으로 포장된 가식과 비과학에 현혹되지 말고 진정한 행복을 약속하는 과학적 미래로 용감하게 나아가라. 제4차 산업혁명을 향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