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 포커스온
폐(廢)에서 예(藝)로 흐르다
  • 유수진 기자
  • 승인 2018.12.02 06:17
  • 수정 2018.12.02 06:17
  • 댓글 0

지난달 24일(토)부터 29일까지 청계천 청계광장~광통교 구간에서 ‘2018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류(流)’가 열렸다. 이 행사는 폐자원을 재활용(re-cycle) 하는 것을 넘어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업사이클(up-cycle) 작품들을 전시한다. 올해로 4회를 맞은 이번 행사의 주제는 ‘꽃의 환상’이었다. 폐 천 조각을 활용하여 만든 꽃, 폐지로 만든 사슴, 폐관으로 만든 나무 등은 멀리서 보면 업사이클 작품임을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가까이 다가가면 드러나는 ‘폐자원’의 모습은 우리가 잊고 있던 가치를 상기시키기 충분했다.

유수진 기자  berry832@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