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 4개 단체, 총동창회 정상화 요구
동문 4개 단체, 총동창회 정상화 요구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3.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열리는 정기총회 향방 주목

총동창회 vs. 동문 4개 단체

회칙개정안두고 견해차

관악회와의 관계 대해서도 견해차

지난 7일(목) ‘서울대 단과대학 동창회장 협의회’(서단협) ‘서울대 민주동문회’ ‘서울대 ROTC 동문회’ ‘서울대 총동창회 정상화를 위한 동문모임’ 등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기자회견을 열어 총동창회의 비정상적 운영을 비판하고 총동창회 정상화 요구안과 회칙개정안을 발표했다.

총동창회에 대해선 △총장선임과정의 정당성 △사무총장의 권한 남용 △조기 접수 마감 등의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총동창회장은 총회 참석 접수를 재개했고, 회칙 개정을 약속했다. 회칙개정안엔 △회장추대위원회 구성 △의결권, 선거권, 피선거권 행사 자격 명시 △사무총장 권한 축소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대학신문』 2019년 3월 4일 자)

그러나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어 총동창회에서 발표한 회칙개정안에 반발하고 새로운 회칙개정안을 제안했다.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총동창회는 사무총장의 사표를 바로 수리하고, 회장추대위원회의 30인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회장추대위원회가 아닌 상임이사회에서 회장을 선임할 것 △상임이사회의 구성을 개편할 것 △총동창회와 장학재단(재단법인 관악회)과의 관계를 명시할 것 등의 내용을 담은 회칙개정안을 제시했다.

총동창회 사무처와 서울대 동문 4개 단체가 각각 발표한 회칙개정안에선 상임이사회의 역할과 재단법인 관악회(관악회)와의 관계 측면에서 의견차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먼저 상임이사회의 역할에 대해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기존의 상임이사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상임이사회 구성을 개편하고 회장추대위원회가 아닌 상임이사회를 중심으로 총동창회장을 추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동문 4개 단체의 총괄대변인인 오성민 씨는 “상임이사회는 각 단과대학 및 직능단체의 동창회장 등 전체 회원의 총의를 대표할 수 있는 대표자를 중심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동창회는 서울대 동문 4개 단체의 주장에 반박했다. 총동창회 박승희 사무총장은 “다른 기업과 달리 총동창회의 상임이사회는 총동창회장을 보좌하는 기구”라며 “단과대학 동창회는 총동창회와 별개로 운영되고 있어 상임이사회가 단과대학 동창회장 중심으로 운영될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실제로 총동창회의 회칙개정안은 그동안 불투명했던 회장추대위원회의 구성을 명시하며 상임이사회 개편보단 회장추대위원회 개편에 힘을 싣고 있다.

총동창회와 장학재단인 관악회의 관계를 두고도 의견이 갈린다.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관악회의 이사 임명과정에서 총동창회 상임이사회의 승인을 거치는 등 관악회와 총동창회의 관계가 회칙에 명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총동창회는 관악회와 법적으로 별도의 기구라는 이유로 2016년도부터 관악회 결산내역을 총동창회원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동문들의 기부금을 관리하는 관악회와 총동창회의 관계는 좀 더 긴밀하게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총동창회는 총동창회와 관악회가 법률적으로 전혀 관계가 없는 기관이라는 입장이다. 박 사무총장은 “재단법인 관악회와 총동창회는 별도의 기구며 총동창회는 관악회를 도울 순 있지만, 관악회의 이사를 승인할 자격은 없다”며 오히려 “총동창회가 관악회 이사 임명 등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을 보면 동문이 믿고 기부를 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회칙개정안을 두고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면서 오는 15일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어떤 내용의 회칙개정안이 발의될지 주목된다. 서울대 동문 4개 단체는 총동창회의 문제 해결을 위해 “40만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대의 구조를 만드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사무총장은 “내홍이 빨리 수습되고 총동창회가 신뢰를 회복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 박소윤 기자 evepark0044@snu.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