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성추행 사건’, 공헌단은 은폐·축소?
‘다낭 성추행 사건’, 공헌단은 은폐·축소?
  • 박정훈 기자
  • 승인 2019.03.17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금) ‘글로벌사회공헌단은 왜 성추행을 외면하나’라는 대자보가 우정원 글로벌사회공헌센터(153동)에 게시됐다. 다낭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중 현지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이에 대한 글로벌사회공헌단(공헌단)의 사후대처를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이에 공헌단이 사건을 은폐·축소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현재 해당사건은 인권센터로 넘어가 공헌단과 피해자들은 중재 절차 중에 있다.

글을 쓴 A씨는 지난 1월 베트남 다낭고엽자피해자센터에서 특수교육을 하던 중, 자신을 비롯한 단원 일부가 지체 장애인 남성 2명으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공헌단 일부 직원이 “일을 크게 벌이지 말라”고 말하거나 “베트남어로 ‘안 돼’라고 말하라”는 등 형식적인 매뉴얼만 주고 다시 현장으로 내몰며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A씨는 인권센터에 중재 요청을 하면서 비밀 유지 서약을 했기에 취재엔 응하지 못했으나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비서공) 측과 연대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간략히 전했다. 비서공 대표 윤민정 씨(정치외교학부·15)는 “공헌단 직원들의 대처는 적절치 못했다”며 “직원들이 개인 차원에서라도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도록 설득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공헌단은 이번 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논란의 중심에 선 공헌단 B교수는 “인권센터 권고에 따라 취재에 응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고, 인솔을 담당한 C교수 역시 본인은 “단지 봉사인솔만 하고 왔기에 따로 할 말은 없고 공헌단 및 학생들에게 문의하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다만 윤민정 씨는 동행했던 공헌단 직원들이 성추행이 일어났을 당시 최선을 다해 대처했음에도 본인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돌아오는 것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윤민정 씨는 “개개인이 잘못을 저지른 건 아니더라도 사전준비가 미흡했던 부분과 사건 당시 직원들이 사건을 받아들였던 태도는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A씨를 비롯한 피해자들은 인권센터에 심리상담과 중재를 요청한 상황이다. 공헌단이 인권센터의 중재를 받아들이면서 사건 해결의 실마리는 인권센터로 넘어가는 모양새다. 중재 결과가 언제 나올지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