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대 김모 교수 ‘중한 연구부정행위’ 드러났다
경영대 김모 교수 ‘중한 연구부정행위’ 드러났다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5.19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진실성위원회(진실위) 조사 결과 경영대 김모 교수의 연구실적 허위 게재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모 교수는 지난 1월 경영대 학장 선거에서 1순위 후보로 선출된 뒤 허위로 논문 실적을 게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후보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대학신문』 2019년 3월 4일 자)

진실위 조사 결과 김모 교수의 연구 부정이 실제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교무처에서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이다. 진실위는 김모 교수가 학술지에 게재되지 않은 연구실적을 허위로 보고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난 1월부터 조사에 들어갔다. 연구처 관계자는 “진실위에서 ‘중한 연구부정행위’가 있었다고 판정했으며 이 결과를 교무처에 보냈다”고 밝혔다. 조사보고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교무처 관계자는 “이번 주에 진실위 조사 결과를 받아 내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징계위원회 개회 여부를 비롯한 추후 절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모 교수는 진실위 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경영대는 우선 본부의 징계 절차를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경영대 관계자는 “김모 교수의 학생논문 지도 및 심사 권한과 연구비 지급은 정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후 조치는 징계 절차에 따라 본부 차원에서 진행될 것”이라며 “경영대는 보다 투명한 연구·교육 집행을 위해 자체적으로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영대 김모 교수 이외에도 서울대 교원의 연구 부정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9일(목) ‘한국비교문학회’는 국어국문학과 박모 교수의 논문 두 건에 대해 표절이 인정된다며 박모 교수의 회원자격을 정지하고 그를 제명했다. 박 교수는 2017년에 논문 표절 의혹과 지도 학생의 아이디어 무단 차용 의혹을 샀고, 진실위 조사를 통해 일부 논문 표절이 사실로 드러났다.(『대학신문』 2017년 4월 17일 자) 한편 표절로 드러난 논문 두 건의 경우 당시 진실위 조사에서는 표절이 없었다고 결론지어진 것으로 알려져, 학내 연구 윤리 검증 시스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