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하지않은죽음
#사소하지않은죽음
  • 신동준 편집장
  • 승인 2019.09.0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준 편집장
신동준 편집장

누군가 내게 기사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아마 나는 “소외된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라 대답할 것이다. 편집장씩이나 되는 사람이 이런 말을 하긴 부끄럽지만 나는 분명 글을 잘 쓰는 사람이 아니다. 그래도 기자 생활을 하면서 하나 뿌듯하게 여겼던 것은 늘 최대한 다양한 취재원을 확보하려 노력했고, 다양한 이야기를 들으려 노력했다는 것이다. 분명 얼마 전까지는 그렇게 대답할 수 있었다.

신문사에 들어온 첫 학기 동안, 나는 노동조합 담당 기자였다. 정말 특별한 일이 있지 않은 이상 매주 월요일마다 학내 노동조합 사무실을 돌며 이번 주는 특별한 일 없냐고 물으며 기삿거리를 찾곤 했다. 그렇게 작년 2월 용역·파견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이 완료됐다는 기사부터 시작해서 한 학기 동안 다섯 개가 넘는 노조 관련 기사를 써냈다. 나름대로 학내 노동자들의 인권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고 그들의 입장을 잘 듣기 위해 취재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한 학기밖에 안 되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노조 분들이 하시던 얘기는 늘 비슷했다. “복지 수준이라도 정규직 직원들과 비슷하게 맞춰달라” “근무 환경이 너무 열악하다“. 그와 관련해서 자료 정도는 검토해 봤던 기억이 난다. (『대학신문』 2018년 4월 9일 자) 하지만 한 번이라도 그런 수치가 실제로 어떤 의미가 있는지 고민해 본 적이 있었던가. 참으로 안일했다. 별일 없냐고 묻는 말 한마디로 그들의 삶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일까.

기자로서 가장 부끄러운 순간은 기사를 다 쓰고 나서 ‘아, 이건 더 취재해 볼 수 있었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 때다. 결국은 취재 과정에서 충실하지 못했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청소 노동자의 죽음을 접한 후 너무나 자괴감이 들었다. “근무 조건이 열악하다”라는 말을 듣고, 정말 얼마나 열악한지 왜 한 번도 내 눈으로 확인해 보려 하지 않았을까. 방학 내내 덥다고 에어컨을 틀었다 껐다 하면서도 그들이 어떻게 쉬고 있는지를 왜 한 번도 궁금해하지 않았을까. 아침에 신문사를 청소해주시는 고마운 분도 계시는데, 왜 자주 만나 뵙는 그분께조차 힘드시지 않냐는 말 한마디 제대로 건네지 않았을까.

현대 사회에서 타인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분명 노력을 해야 하고, 체력을 소모하는 일이다. 그렇기에 자신의 삶에 집중하는 사람들에게 “어려운 상황에 놓인 사람들이 많은데 너는 왜 관심을 가지지 않냐” “그렇게 이기적으로 살지 말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만 한다”라고 비난할 수는 없다. 사람마다 지니고 있는 가치관이 다를 수 있고, 어떻게 보면 이런 말들 또한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내 삶이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들의 삶 또한 존중받을 가치가 있기에 사회적 약자의, 사회에서 소외된 목소리를 들어보는 것이 사회를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게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 소외된 목소리를 관심 없는 사람들에게도 닿게 하고, 그들이 공감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결국 언론의 역할이다. 그래서 이번 사건 이후에 더욱더 뼈저린 반성을 했던 것 같다. 이것조차 제대로 해내지 못한 내게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펜을 들었다고 말할 자격이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 나 역시 펜을 갈고 닦아야만 한다고 다짐했다. 비록 내가 그리 큰 영향력을 가지는 기자가 아닐지라도, ‘기자’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도록 조금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취재에 후회를 남기지 말자고 다짐했다.

당연히 들었어야 할 이야기에 더 일찍 귀 기울이지 못해 죄송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