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집행위원 일부 총학 입장문 작성 과정 중 소통 부족 지적
중앙집행위원 일부 총학 입장문 작성 과정 중 소통 부족 지적
  • 김창연 취재부장
  • 승인 2019.09.01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7시경 중앙집행위원회(중집) 이태경 교육정책국장(정치외교학부‧17)을 비롯한 중앙집행위원(중집원) 17인이 조국 교수의 사퇴를 촉구하는 게시물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중집원과 소통이 일절 없었음을 비판하는 게시글을 작성했다. 지난달 26일 총학은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는 게시글을 통해 총학이 직접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2차 촛불집회를 계획, 집행할 것을 알린 바 있다.

이태경 교육정책국장을 비롯한 중집원 17인은 이번 조국 교수 관련 입장문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총학생회장단과 반대되는 의견을 제시하는 중집원의 의견은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전에는 총학의 정치적 대응방향을 국장단과 함께 논의했다”라며 “그러나 이번 대응에는 행동방안은 물론, 입장문의 초안조차 공유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은 누구보다 법과 제도를 준수하고 철저한 원칙을 세워왔다”며 “인사 청문 결과와 검찰 조사 경과를 토대로 실체적 진실을 파악한 후 조국 교수의 사퇴 촉구 여부를 결정지었어도 충분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총학은 일부 중집원의 요구를 일단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다민 부총학생회장(조선해양공학과‧16)은 “이번 입장문이 중집 내부에서 공유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제도적 개선과 실질적 개선 모두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집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따로 가지려고 한다”라며 “조국 교수 사태가 다음주까지 이어질 예정이므로, 이번 주 전학대회 이후로 시간을 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태경 교육정책국장은 “게시글 작성 이전부터 설명과 소통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중집 내부에서 다른 의견이 있었음을 알리기 위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중집위원으로서 소통기회에 성실하게 참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