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적 처우 보장하라” 노동환경 개선 공동행동 열려
“인간적 처우 보장하라” 노동환경 개선 공동행동 열려
  • 최서영 기자
  • 승인 2019.09.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환경 개선 위한 공대위 출범

지난 17일(화) ‘서울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노동자-학생-시민사회 공동행동’(공동행동)이 열렸다. 공동행동은 서명 결과 발표 이후 중앙도서관 터널 행진, 서명문 낭독 및 총장실에 전달하는 순서로 이뤄졌다. 이번 공동행동은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비서공), 총학생회(총학)를 포함한 48개 단위가 공동 주최했으며 관악구 노동복지센터 등의 지역단체도 참여했다.

지난달 9일 제2공학관(302동)에서 근무하던 청소 노동자의 사망 이후 경찰과 본부는 사인이 지병이라 발표했으나 고인이 죽음을 맞이한 휴게실 환경이 열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이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대학신문』 2019년 8월 26일 자) 이에 지난 한 달 동안 진행된 청소 노동자 사망에 관한 학교 당국의 사과와 노동자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학부생, 대학원생 7,845명을 포함해 총 14,677명의 동문, 교수, 직원, 시민 등이 참여했다. 각 단과대와 서울일반노동조합(일반노조) 등 총 188개 단체도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현장 발언자들은 고인의 사인이 단지 지병일 뿐이라는 본부의 입장이 서울대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간과한 것임을 강조하며 본부가 학내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에 앞장설 것을 요구했다. 일반노조 서울대지부 최분조 분회장은 “10년 넘게 학교에 휴게실 개선을 요구해왔지만 단 한 번도 들어주지 않았다”라며 분노했다. 또한 일반노조 최분조 분회장은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 이후 고용노동부의 실태 조사를 계기로 학교에서 휴게실 개선 계획을 세우기는 했지만 눈으로 보이는 성과는 아직 없다”라고 확실한 개선이 될 때까지 지켜볼 것임을 강조했다. 이어진 연대 발언에서는 이번 청소 노동자 사망 사건이 서울대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모습을 드러낸다는 말도 들려왔다. 도정근 총학생회장(물리·천문학부·15)은 “이번 사건은 우리 사회의 노동자들이 처한 현실을 잘 보여준다”라며 “본부는 노동자를 열악한 환경에 방치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을 인정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공동행동에서는 비서공, 총학, 서울대 민주동문회 등으로 구성된 ‘서울대학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출범하기도 했다. 공대위 윤민정 대표(정치외교학부·15)는 “고인의 죽음에 대한 본부의 사과와 함께 모든 부문의 노동환경 개선 대책 마련 등을 본부에 요구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자체적으로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국회의원과의 협력을 통해 사회적 관심을 끌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사진: 박소윤 기자 evepark0044@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