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온 북한에 대해서 쓴다는 것’
‛떠나온 북한에 대해서 쓴다는 것’
  • 최지원 수습기자
  • 승인 2019.12.01 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두산인문관(8동) 605호에서 북한 지역의 문학적 이해를 주제로 ‛떠나온 북한에 대해서 쓴다는 것’이라는 제목의 강연이 열렸다. 이번 강연은 북한 출신 도명학 소설가와 방민호 교수(국어국문학과)의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도명학 소설가는 △북한에서 작가가 된다는 것 △작가가 갖춰야 할 조건 △남·북한 체제 및 각 체제가 문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작가로서의 의식이 있다면 어느 한 체제를 절대화해서는 안 된다”라며 “남한 체제 역시 ‘절대 선’이 아니고 모순을 안고 있기 때문에 작가는 체제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박소윤 기자 evepark0044@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