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1회 대학문학상 시 부문 가작 수상 소감
제61회 대학문학상 시 부문 가작 수상 소감
  • 대학신문
  • 승인 2019.12.08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온 (법학전문대학원)
김시온 (법학전문대학원)

멀리 미국에서 고생하는 민규, 깊은 산속에서 연구하는 석화, 국제적인 방랑을 마친 근희 형에게 가장 먼저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지난 3년간 같이 글을 쓰고 읽었던 신엽, 성우, 재인, 윤하, 혜민, 미라 등 모시모시 사람들, 그리고 그 전에 마주했던 여러 총문학연구회 사람들에게도 감사하다. 또, 내가 일방적으로 보내는 글을 열심히 읽고 응원해 준 미르, 서영, 소연에게도 고맙다. 마지막으로 몇 년간 만나지 못한 호준이 형, 문학을 가르쳐 주셨던 신형철 선생님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평론 두 편과 시 한 편을 기고하고, 인터뷰도 두 번이나 했으니 『대학신문』과는 꽤 인연이 있는 편이다. 그런 곳에서 상을 받게 돼 정말 기쁘다. 그러나 솔직한 마음으로 조금 아쉽긴 하다. 그래도 상금으로 아웃백 갈 생각에 싱글벙글.

 

김시온(법학전문대학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