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어도 한 발자국씩 나아갑시다
힘들어도 한 발자국씩 나아갑시다
  • 대학신문
  • 승인 2019.12.11 08: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부회장 축사
김종훈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부회장/「한대신문」 편집국장
김종훈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부회장/ 「한대신문」 편집국장

67년이라는 긴 시간, 서울대학교를 기록한 『대학신문』의 2000호를 축하합니다. 2000호 발행을 축하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그간 얼마나 많은 『대학신문』 기자들이 『대학신문』을 위해 불면의 밤을 보냈을지 어림해 봅니다. 모든 일이 그렇지만 특히나 신문은 ‘팀플레이’입니다. 일선을 뛰는 취재기자, 기사를 검토하는 부장기자, 모든 일을 총괄하는 편집국장, 어느 한 명만 빠져도 좋은 기사, 좋은 신문은 없습니다. 2000호까지 좋은 ‘팀플레이’를 이어 온 『대학신문』 기자단에게 진심으로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빠르게 변화했습니다. 불과 30년 전만 해도 학보를 보려는 학생이 많아서 한 부씩만 가져갈 수 있도록 기자가 배포대를 지키고 있었다고 합니다. 기고를 원하는 교수와 학생도 많았고, 제보 또한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너무 먼 과거의 이야기가 돼 버렸습니다. 이제 많은 학보사 기자들이 배포대에 수북이 쌓인 신문을 마주하고, 제보는커녕 기삿거리를 찾기 위해 학교 이곳저곳을 전전하기도 합니다. 일부 학보사는 고질적인 인력 부족에 시달려 귀를 의심할 만한 인원으로 학보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무관심뿐 아니라 뉴스가 소비되는 방식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대부분의 뉴스 소비자들은 인터넷을 통해 기사를 접하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맞춰 지난 2014년 「뉴욕타임스」를 시작으로 ‘디지털 퍼스트’가 시작됐습니다. 디지털 퍼스트란 언론사의 자원을 종이 신문보다 디지털 콘텐츠에 집중하는 것을 말합니다. 종이 매체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뉴스를 접하는 소비자 중심으로 뉴스 제작 형태도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종이 신문을 내기도 버거운 상황에서 이런 흐름까지 밀려들고 있습니다. 상황은 어려워지는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학보사에 그리고 학보사 기자에게 많은 것이 요구됩니다. 이런 부담은 우리의 어깨를 짓누릅니다. 하지만 쌓여 있는 과제를 한 번에 해결하려 하기보다는 차근차근 늦더라도 한 발자국씩 나아가면 됩니다. 현재의 것을 지키며 조금씩 개선해 나아가면 됩니다. 『대학신문』도 이런 흐름에 맞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독자들에게 한 걸음 다가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금껏 해 왔던 것처럼 학우들을 위해 한 발자국씩 전진한다면 더욱 훌륭한 대학 언론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입니다.

『대학신문』의 2000호 발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대학신문』의 앞길에 행운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다훈 2020-01-16 17:04:12
안녕하세요, 대학신문을 애독하는 서울대학교의 구성원입니다. 대학신문을 읽는 것은 제 학교 생활의 큰 즐거움 중의 하나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전자신문보다 종이신문을 선호하지만, 시대가 변하고 뉴스를 소비하는 방식이 변하면서 기존의 활자화된 형태의 종이신문은 입지가 점점 줄어드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시대와 사회에 대해 고민하며 묵묵히 신문을 만드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앞으로 또 어떤 변화의 물결이 몰려올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시대와 사회에 대한 고민과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성찰하는 일은 점점 더 중요해지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대학신문의 2000호 발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귀한 글, 귀한 생각을 열심히 읽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비 2019-12-29 16:23:48
대한신문의 2000호 발간을 축하드립니다! 대학신문에 글을 기고 하고 나서 교수님, 박사님, 친구들 및 가족들까지 모두 너무 잘 읽었고 좋았다고 해주셔서 뿌듯했습니다. 계속 글을 써보는 건 어떠냐는 제안도 받아 여력이 되면 다른 주제로도 기고해 보고 싶네요. 기회를 주시나요? ㅎㅎ
스마트폰이 일상속에 들어와 우리의 많은 부분을 함께 하고 있는 듯 합니다. 예전처럼 종이 신문을 보기보다 스마트폰으로 기사를 보는게 아주 쉬워졌지요. 안타까운 부분도 있습니다. 그런데 종이신문에 대한 그리움일까요, 활자에 새겨서 인쇄되어 나오기까지 많은 이들의 함께 수고해주고 노력해 준 결실이 참으로 고맙습니다. 그래서 대학신문도 화이팅입니다! 정말 지금의 것을 잘 지키고 발전시켜 나가길 바랍니다. 유튜브 채널도 방문하러갈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