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이 손 소독제보다 비쌉니다
양심이 손 소독제보다 비쌉니다
  • 원가영 기자
  • 승인 2020.03.30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역사, 건물 엘리베이터, 학교 출입구, 따릉이 거치대에 놓인 손 소독제가 테이프와 끈으로 칭칭 감겨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개인 위생이 강조되며 다중 이용 시설에 손 소독제가 비치된 가운데, 손 소독제를 병째로 가져가거나 개인 공병에 덜어가는 촌극이 발생하고 있다. 관리 주체는 미관을 해치고서라도 도난을 방지할 조치를 취했다. 서울대입구역의 직원은 “지하철 일부 역에서 손 소독제 도난 사건이 발생해 모든 역사에서 소독제를 고정해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