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꺼진 관악사
불 꺼진 관악사
  • 손유빈 사진부장
  • 승인 2020.04.1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막 학생들이 관악학생생활관(관악사)에 들어와 시간을 보낼 저녁 8시지만, 지난 17일(금)에는 절반이 넘는 방에 불이 꺼져 있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 수업이 무기한 연장되면서 관악사에서 자율적 일시적 퇴거가 시행되고 있다. 학생들은 신청을 통해 일시적 퇴거를 할 수 있고, 본인의 학사 일정에 따라 자율적으로 재입주할 수 있다. 김선린 919A동 동조교(언론정보학과)는 “실제로 많은 학생이 퇴거했다. 919동은 특히 학부생활관이라 더 많은 학생이 퇴거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