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내 폭력의 빗줄기 막아내자” 보라색 우산 집회 열려
“대학 내 폭력의 빗줄기 막아내자” 보라색 우산 집회 열려
  • 구효주 수습기자
  • 승인 2020.11.2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형 성폭력 대응 미비한 본부 규탄

지난 11일(수) 오후 3시 행정관 앞에서 음대 B, C교수 파면과 본부의 약속 불이행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보라색 우산 집회가 열렸다. ‘음대 내 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음대특위)는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추가적인 피해자 인권침해 사실을 알게 됐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달 12일부터 1단계로 격하됨에 따라 집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집회 참여자들은 보라색 우산을 쓰고 행정관 앞에서 본부를 향해 발언한 뒤, 반복되는 학내 권력형 성폭력을 규탄하며 인권센터(153동)로 행진했다.

 

이날 음대특위는 피해자가 교원징계위원회(징계위)에서 가질 수 있는 권한을 공문으로 발송하겠다는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본부는 이에 대해 사과하라고 외쳤다. 음대특위 박도형 기획팀장(지구과학교육과·18)은 “교수의 성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구조적 문제이며 B, C교수에 대한 합당한 처벌이 불평등한 구조를 고쳐 나갈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발언한 음대 박수빈 부학생회장(국악과·18)은 “교수의 갑질은 음대 학생 대부분이 겪어 온 현실”이라며 예술계의 폐쇄적 교육 구조 개선을 주장했다. 이들은 발언을 마치고 행정관에 해당 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모의 학생참여 징계위 결과 통지서를 부착했다.

집회 참여자들은 인권센터로 행진한 뒤,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인권센터와 본부를 규탄했다. 피해자는 대독을 통해 “서울대 국정감사를 통해 여러 의원실과 접촉하던 중 그제야 진술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라며 본부의 계속되는 2차 가해에 대한 실망을 내비쳤다. 또한 음대특위 김서정 위원장(기악과·17)은 “본부가 해당 문제의식에는 공감하고 서울대 인권헌장 및 대학원생 인권지침 제정과 같은 방법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늦장 징계위를 계속하고 있다는 점과 실질적인 재발 방지책을 내놓지 못하는 모습은 실망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박원호 협력부처장(정치외교학부)은 “피조사자에게 진술을 거부할 권리를 알려주면서 이에 관한 안내문을 제시하고 확인했다는 서명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권침해가 일어난 경우 그에 상응하는 징계 및 구제조치를 신속하게 하는 것이 마땅하나, 징계 사유를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적법한 절차를 거치는 것은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조사과정에서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해 2차 피해를 유발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집회 공동주최 단위로 참여한 숙명여대 임지혜 총학생회장(법학과·16)은 “이번 행동을 마지막으로, 처벌과 예방을 통해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며 서울대를 비롯한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또한 학생 인권침해를 막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사진: 송유하 기자 yooha614@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