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부릉, ‘자전버스’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부릉부릉, ‘자전버스’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김민지 수습기자
  • 승인 2021.03.28 0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목)부터 자유전공학부가 움직이는 전시회 ‘자전버스’를 운영한다. 자전버스는 자유전공학부 학생들이 직접 작품을 제작해 전시하는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로 서로 만나지 못하는 학생들을 직접 찾아간다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이번 전시의 주제는 ‘언택트 시대, 소통과 네트워킹’으로 △사람 간 소통 문제 △QR코드 인증의 일상화 △높아진 기계와 인터넷 의존도 △함께하는 경험의 부재 등이 작품에 녹아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로, 1차 전시는 다음 달 2일까지 학내에서, 2차 전시는 다음 달 5일부터 학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기획과 진행을 담당한 자유전공학부 김지나 전문위원은 “코로나19로 당연했던 학교생활이 어려워지고 학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기회가 많이 줄었다”라며 “이번 전시가 조금이나마 비대면 학교생활의 활력소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 김가연 기자 ti_min_e@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