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자료 유통 구조 개혁 위한 오픈액세스 지향해야
학술자료 유통 구조 개혁 위한 오픈액세스 지향해야
  • 대학신문
  • 승인 2021.04.04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도서관은 지난해 말 예산 부족으로 「포틀랜드 프레스저널」, 「조선일보」 아카이브 등 13종의 전자 자료 구독을 중단했다. 이는 지난해까지 전자 자료 구독을 유지하기 위한 중앙도서관의 누적적자가 21.2억 원에 이른 데 따른 결과다. 적자의 일부가 본부 예산으로 해결되고 중앙도서관 자료 구매에 할당된 예산이 6.4억 원 증액되면서 중앙도서관의 예산 압박 문제는 다소 완화됐다. 그러나 초국적인 학술자료 유통기업이 구독 비용을 매년 4~5% 인상하는 상황에서 이런 해결책은 임시적일 수밖에 없다. 올해 중앙도서관이 학술 유통업체 ‘엘스비어’의 자료를 구독하기 위해 지불한 금액은 중앙도서관 자료구매 전체 예산의 1/3에 해당할 정도다. (『대학신문』 2021년 3월 29일 자) 학술자료 유통 구조 자체를 개혁할 방법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대학신문』은 몇 해 전부터 이 문제를 지적하고 대안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대학신문』 2019년 9월 9일 자) 민간기업 중심의 학술논문 유통구조가 학문과 지식 생산 체제의 종속성을 심화시키기 때문에, 그 대안으로 제시된 오픈액세스(open accesss, 전면 무료 공개) 출판 운동을 지지하는 취지였다. 오픈액세스 운동의 확장과 지속성을 위해서는 대학과 연구자들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지난달 중순 미국 캘리포니아대와 엘스비어 간의 오픈액세스 계약은 시사하는 점이 크다. 앨스비어는 캘리포니아대 구성원의 모든 저작물을 오픈액세스 형태로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했고, 캘리포니아대는 엘스비어 소유 저작물의 구독을 재개했다. 지난한 협상 과정에서 엘스비어 소유 저작물의 구독이 2년간 중지돼, 캘리포니아대 내 구성원들은 필요한 논문과 학술정보를 즉각적으로 이용하지 못하는 불편함을 겪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대의 연구자들은 학교의 오픈액세스 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협조했으며, 학교는 논문의 원문 PDF나 심사 전 논문(preprint paper)을 확보해 제공하는 등 연구자의 불편을 최소화하려 노력했다. 

전자 자료 구독료 문제는 대학과 대학 내 연구자들이 학술지식 생태계의 공공성과 지속성 회복을 위해 함께 해결해야 하는 과제다. 약 2년간 국내 학계에서도 오픈액세스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며 여러 변화가 일어났다. 40여 학회가 참여한 ‘지식공유연대’가 설립됐고, 전 세계 오픈액세스 논문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국가오픈액세스플랫폼’도 마련됐다. 지난해 12월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아시아 최초로 엘스비어와 3년간 오픈액세스 전환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런 맥락에서 규모가 작은 다른 대학도서관들에 상호대차 서비스를 지원하는 위치에 있는 중앙도서관의 역할과 책임은 막중하다. 학술지식의 폐쇄성을 극복하고 공공성을 확대하기 위해 서울대 내외 학계 구성원과 여러 연구자는 오픈액세스 운동을 지지하고 협력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