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캠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촉구 기자회견 열려
시흥캠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촉구 기자회견 열려
  • 신원 취재부 차장
  • 승인 2021.04.04 05: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명인단, “서울대 교직원도 연루될 가능성 있어”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바라는 서울대 학생들’(규명인단)이 지난달 29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앞에서 김윤식 전 시흥시장의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수본은 학생들이 의뢰한 수사를 하루 뒤인 30일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배당했다. 의혹을 받은 김 전 시장은 31일 기자회견을 열어 규명인단이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규명인단은 기자회견에서 김 전 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흥캠퍼스(시흥캠) 유치를 추진했던 김 전 시장이 2014년 시흥캠 예정지에 있던 아파트를 분양받았고, 이듬해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전매했다”라며 “시세 차익의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직무상 관계, 업무 지위 등을 이용한 부정한 경로로 수익을 얻었다면 범죄고 불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경찰 수사를 통해 구체적인 분양 시기, 분양 받은 아파트 주소 등을 알아내 의혹을 정확히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규명인단은 기자회견에서 서울대 교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도 주장했다. 규명인단 중 한 명인 이시헌 씨(자유전공학부·15)는 “시흥캠은 서울대와 시흥시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이었던 만큼, 사업 전반에 서울대 관계자도 깊이 관여돼 있다”라며 “함께 사업을 추진한 시흥시 쪽에서 투기 의혹이 불거졌으니 서울대 관계자들의 투기 의혹도 조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울대도 자체적으로 교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본부는 이 같은 학생들의 의혹 제기에 대해 아직 수사를 통해 밝혀진 것이 없어 입장을 내놓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태균 협력부처장(국제학과)은 “이제 막 수사 의뢰가 이뤄진 단계이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좀 더 지켜본 후 경찰청에서 협조 요청이 오면 그때 대응을 논의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식 전 시장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어 학생들이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지난달 3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문제가 된 아파트를 구매했던 당시 시흥시에 미분양 아파트가 넘쳐났다”라며 “배곧신도시 시범단지 아파트 역시 분양이 안 돼 아파트 구매를 호소하는 차원에서 아파트를 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 집값을 감당할 경제적 여력이 되지 않아 처분했으며, 대출이자와 중계수수료 등을 제외하면 (4,000여만 원이라는 학생들 주장과 달리) 실질적 이익금은 800만원 정도”라고 반박했다. 

학생들이 의뢰한 수사는 지난달 3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과에 배당돼 내사를 기다리고 있다. 규명인단은 김 전 시장, 전·현직 시흥시 공무원을 비롯한 전·현직 보직 교수등 서울대 교직원들의 연루 여부도 수사해야 함을 주장했다.

사진: 이연후 사진부장 opalhoo@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물 2021-04-05 15:47:36
2014-2015년에 집 사신분들은 용자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