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의 정당한 기억법
공간의 정당한 기억법
  • 이호은 기자
  • 승인 2021.04.11 0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홍파동에는 「대한매일신보」를 창간한 어니스트 베델의 집터가 있다. 현재 공원인 이곳은 베델 사후 분할돼 여러 인물들이 거주했다. 그 중 가장 온전히 보존돼 있는 장소는 친일 전향 음악가 홍난파의 가옥이다. 그러나 독립운동가 한치진이 홍난파 이전에 주인이었다는 설명은 없고, 베델의 흔적 또한 작은 비석으로만 남겨져 있다. 이에 대해 민족문화연구소 이순우 책임연구원은 “‘홍난파 가옥’ 대신 해당 가옥에 살았던 다른 인물들을 고려한 포괄적인 명칭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