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문화 속의 현대미술
대중문화 속의 현대미술
  • 대학신문
  • 승인 2005.04.09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머스 크로 지음, 전영백 옮김, 아트북스, 1만 8천원
서양미술사 학자인 저자가 20세기 미술과, 정치ㆍ사회ㆍ대중문화 등 비예술적 요소와의 상호작용을 다룬 비평서.

저자인 크로 교수는 “1964년 마릴린 먼로 초상 연작 작가 앤디 워홀의 「자살」이라는 작품이 격렬한 죽음을 묘사해 당시 정치적 화두였던 사형제도 반대운동에 큰 영향을 줬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워홀 외 여러 작가의 작품들을 통해 대중문화가 미술에 영향을 주고, 미술 작품이 다시 정치 사회적 쟁점에 영향을 주는 과정을 추적했다.

또 그는 “20세기 중반 미국은 유럽 예술에 대한 적대감으로 인해 유럽과 차별화된 자국 문화 구축을 강조하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이로 인해 자유로운 화풍을 가진 잭슨 폴록의 작품은 미국 내에서 호평을 받았다. 또 폴록의 작품들은 ‘미국적 자유와 그 자유에 의해 해방된 선의 힘’의 상징을 표출하는 수단으로 이용됐다.

이에 저자는 미술은 비예술적 요소와 예술적 요소가 상호작용하는 과정 속에서 발전하므로 정치ㆍ사회ㆍ문화를 바탕으로 현대미술을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