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이효석 교수팀,nB형 간염 만성화 관여 유전자 변이 발견
의대 이효석 교수팀,nB형 간염 만성화 관여 유전자 변이 발견
  • 학술부
  • 승인 2003.09.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월) 간연구소 소장 이효석 교수(의학과)와 ‘SNP제네틱스’의 신형두 사장은 공동연구를 통해 B형 간염의 만성화에 관여하는 유전자 변이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B형 간염의 발생 빈도가 유전적 차이에 따라 달라진다는 기존의 가설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것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는 체내에서 없애지 못할 경우 만성간염으로 진행돼 간경화 및 간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이 지난 2년 간 국내 B형 간염 만성환자 및 회복환자 1400여 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임상자료와 유전자형을 분석한 결과, TNFa 유전자 변이(TNFa-ht1)를 갖고 있는 사람은 이 변이를 갖고 있지 않는 사람에 비해 B형간염이 만성간염으로 진행될 위험이 절반 수준인 것을 밝혀냈다. 한편 또 다른 변이인 TNFa-ht2 유전자를 지닌 사람은 B형 간염의 만성화 위험이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유전학 학술지 『인간분자유전학(Molecular Genetics)』 10월 1일자에 실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