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라열 전 총학생회장 탄핵 관련 설문 결과
황라열 전 총학생회장 탄핵 관련 설문 결과
  • 원선우 취재부 차장
  • 승인 2006.10.01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 사유는 정당했지만 절차는 문제”

약대 학생회장 최진혜씨(제약학과ㆍ03)의 ‘황라열 전 총학생회장의 탄핵사태 관련 설문’(설문조사) 결과 서울대 학생의 58.4%가 전 총학생회장 황라열씨(종교학과ㆍ00)의 탄핵사유가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설문에 응답한 학생의 69.2%는 ‘탄핵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26일(화)부터 서울대 학생 1077명을 대상으로 이틀 동안 강의실 및 본부 앞 잔디 등에서 설문지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에 응답한 학생들은 ‘탄핵 사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58.4%에 해당하는 625명이 ‘탄핵이 될 만한 사유’라고 답했다. ‘탄핵이 될 만한 사유가 아니다’는 23.6%(252명), ‘잘 모르겠다’는 18.0%(193명)를 차지했다.

탄핵 절차 정당성에 관한 질문에는 58.5%(628명)가 ‘총투표 또는 총회를 거쳤어야 했다’고 응답했으며, ‘절차상 문제가 많으므로 무효다’라는 대답도 10.7%(115명)나 됐다. ‘정당하다고 생각한다’는 대답은 20.2%(217명)였다.

또 학생들은 황라열씨 탄핵 이후 당시 부총학생회장 송동길씨(종교학과ㆍ99)가 총학생회장 직무를 대행한 것에 대해 42.2%(453명)가 ‘정당하다’고 답했다. ‘공동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어야 했다’는 31.0%(332명)였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온라인 총투표 도입 ▲학내 이륜차 운행 제한 ▲대운동장 유료화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도 물었다. 온라인 총투표 도입에 대해 90.2%(934명)의 학생이 찬성했다. 최근 본부가 실시한 학내 이륜차 운행 제한 방침에 대해서는 52.1%(538명)가 ‘찬성’이라고 답했으나 35.0% (361명)는 ‘현행 유지’라고 답했다. 대운동장 유료화에 대해서는 85.4%(880명)가 높은 가격에 불만을 나타냈다.

설문조사를 주관한 최진혜씨는 “그동안 서울대 학생사회에서 운동가들 사이에는 많은 논쟁이 있었지만 정작 일반 학생들의 의견 수렴 과정은 부족했다”며 “이번 설문조사를 계기로 더욱 풍부하고 생산적인 논의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