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숙사에서 정숙합시다
기숙사에서 정숙합시다
  • 김형석
  • 승인 2003.08.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랫동안 공동생활을 하면서 가장 크게 느꼈던 어려움은 소음문제였다. 특히 야간에 기숙사 복도나 계단에서 큰 소리로 떠들면 위층까지 그 소리가 들리게 된다. 잠을 얕게 자는 사람의 경우엔 소음에 잠을 설치게 돼 다음 날 하루를 망치기도 한다.
그래서 서로 목소리를 낮추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이 절실하다. 조금만 주의하면 방에 없을 때 알람시계가 울릴 일이 없고 이어폰을 통해 소음문제를 줄일 수 있다.


기숙사 행정실과 자치회는 기숙사 오리엔테이션에서 기숙사 기본예절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어떤 행동들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지에 대해서 알게 되면 소란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또 행정실은 소란행위에 대해 징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기숙사의 기본적인 기능을 저해하는 사생들에 대해서는 엄정한 조치를 취해 비단 동내 소란행위뿐 아니라 그에 따르는 불미스러운 일도 예방해야 한다.

김형석 (기계항공공학부ㆍ박사과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