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독 통일포럼 열려
한ㆍ독 통일포럼 열려
  • 주우연 기자
  • 승인 2004.03.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수) 서울대­베를린자유대 통일포럼, 정총장, “먼저 통일한 독일 경험 얻었다”

지난 10일(수)부터 이틀간 ‘한국ㆍ독일의 통일개념 정립과 전략 - 회고와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서울대 - 베를린 자유대 공동통일포럼이 행정대학원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한스자이델 재단이 후원하고 행정대학원이 주관한 이번 포럼은 서울대와 베를린 자유대가 맺은 공동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기초하여 양 대학교간의 학술교류 활성화를 위해 열렸다.     

총 여섯 섹션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서는 ▲독일과 한국 통일 연구의 현주소 ▲북한교류협력의 비교론적 접근 ▲통일전략의 비교론적 고찰 ▲남북협력을 위한 독일통일의 사례와 교훈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11일 포럼에 참여한 만프레드 빌케 교수(베를린 자유대)는 “독일의 경우 학자들은 통일을 전혀 예측할 수 없었다. 이는 통일과 관련하여 어디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할 것인가에 대해 시사점을 준다”며 통일학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대 내 통일학 연구와 관련해 관심을 보여온 정운찬 총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먼저 통일을 이룩한 독일의 경험을 얻어 통일과 관련한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됐고 외국대학과의 학술교류도 활성화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