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발전계획안 공식발표 않기로
장기발전계획안 공식발표 않기로
  • 최유미 기자
  • 승인 2003.09.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속력 갖는 장기계획안은 현실과 맞지 않다” 비판 여론 수렴해

서울대는 2002년에서 2011년까지의 장기발전계획을 따로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서울대가 장기발전계획에 대해 학내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이처럼 구속력을 갖는 장기계획안은 무의미할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기 때문이다. 정운찬 총장은 “연구중심대학과 같은 특정한 목표를 내세우는 것보다는 상황에 따라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문대학장 이태수 교수(철학과)는 “현재처럼 총장이 바뀌고, 변화하는 시대에 따라 계획이 수정되는 상황에서 실행이 확정된 장기 계획안이 꼭 필요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2002~2011년 서울대학교 장기발전계획’은 연구보고서 형태로 지난 8월 14일(목) 학장회의, 20일 평의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이에 대해 기획실장 유근배 교수(지리학과)는 “연구보고서는 10년 간 서울대가 달성하기 위한 목표, 방향을 설정해 놓고 노력하게 하는 큰 틀”이라며 “연구보고서를 넘어서지 않는 한에서 실효성 있는 중ㆍ장기 계획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장기발전계획은 서울대 운영에 있어서 일종의 지침서로만 활용될 예정이다.


당초 이 연구보고서는 2001년 말 발표 예정이었으나 장기계획인 만큼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을 여러 차례 거쳤고, 이기준 전 총장의 조기 퇴임과 이에 따른 보직교수진의 교체로 인해 발표가 늦춰졌다.


이번 연구 보고서는 ‘세계수준의 종합 연구 대학’이라는 목표 아래 대학 운영 면에서는 ▲국가의 재정지원을 강화하되 ▲대학 자체 조성 재원의 재정 운용 및 대학 구성원 선발의 자율권 등이 확보 돼야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의ㆍ치학 전문대학원 추진과 교양과정을 강화하는 학부대학 등의 내용도 포함돼있다.


연구보고서를 토대로 지난 23일(토) 평의원회 의결권 강화와 총장선출에 관한 개정 학칙이 공포된 바 있다. 또 정운찬 총장은 취임 후 학생 선발과 관련해 지역균형선발전형을 새롭게 추진하고 일부 학사 과정에 학부대학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