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 관악에 발을 내딛다
새내기 관악에 발을 내딛다
  • 하태승 기자
  • 승인 2011.03.12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에 새 가족이 찾아왔다. 추운 겨우내, 관악은 새내기들을 맞이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대학신문은 새내기가 관악의 새 구성원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뷰파인더에 담아봤다. 새식구를 맞아 들뜬 관악의 싱그러운 풍경을 느끼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글 사진: 하태승 기자 gkxotmd@snu.kr

사진: 길은선 기자, 서진수 기자

그래픽: 김태욱 기자

 

선배와의 만남- 사회대 사회학과/악반의 신입생 오티 장면이다. 한 새내기(왼쪽)이 선배(오른쪽)를 만나 수줍게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관악을 헤매다- 외국인 새내기대학의 캠퍼스 탐방 프로그램 장면이다. 지도를 들고 관악을 헤매는 새내기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다.

 

 

스누벨을 울려라- 새내기대학 프로그램의 하나인 '도전 스누벨'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새내기들은 수업, 학내건물, 등 관악의 기본 상식에 대한 문제를 풀며 최후의 새내기가 탄생할 때까지 관악인이라면 알아야 할 기초 지식을 쌓았다.

으라차차 우리과- 공대 학생들은 새터로 출발하기 전 모든 과가 아크로에 모여 출정식을 치른다. 조선해양과의 선배들과 새내기가 어우러져 한 목소리로 과가를 부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선배들의 질주- 사회대 새터에서 언론정보학과/꼼반 선배들이 새내기들을 위한 응원을 하고 있다.

 

 

학문 분리수거- 새터는 공동체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갖는 시간이기도 하다. 법인화반대학생모임은 사회대 새터에서 법인화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들은 새내기들에게 법인화로 인해 기초학문이 사장될 수 있음을 알렸다.

 

새!내!기!쇼!- 사회대 새터에서 경제학과/비반 새내기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사회대 새터의 '울림마당'시간에는 각 과/반 새내기들이 법인화/반성폭력/주체적 교육 등 다양한 주제를 노래나 연극 등의 방식으로 풀어나간다. 이 시간은 단순한 장기자랑의 시간이 아닌 대학 공동체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함께 만들어나가는 시간이었다.

 

 지난 2일(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입학식에서 정오령씨(의류식품영양학과군 11)가 새내기들을 대표해 입학생 선서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