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24건)
‘너 말고 나’ 아닌 ‘나야 나’가 돼야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이 뜨겁다. ‘국민 프로듀서’라는 지위를 부여받은 시청자들이 직접 아이돌 그룹을 만든다는 Mnet의 이 대표...
정채현 사회부장  |  2017-11-19 07:53
라인
정말 저출산이 문제인가요
선생님은 종종 “저출산 시대에 여학생들은 어머니가 될 존재기 때문에 귀하게 대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입을 뗐다. 그의 이야기...
강경희 취재부장  |  2017-10-22 06:09
라인
사진이 ‘진실’을 담는다고?
기억 하나. 지난 5월 우리 학교 정원 조정 동아리가 만든 정원에 사진 취재를 갔다. 넓지 않은 공간이었지만 여기저기 심어놓은 꽃과 정...
강승우 사진부장  |  2017-10-15 08:36
라인
그 모든 것이 내 잘못은 아니다
졸업을 앞두고 진로 고민을 하는 내가 그간 들어온 조언들의 유형을 정리하자면 이러하다. 첫째는 돈을 좇지 말라는 것이다. 모든 가치가 ...
최소영 문화부장  |  2017-09-24 08:11
라인
정신병자와 ‘정신병자’
나의 오랜 친구 A는 우울증 환자였다. 언제부터인가 나는 A의 손목에 난 상처를 눈치채기 시작했다. A에게 상처에 대해 물어보고 이야기...
이현정 학술부장  |  2017-09-17 07:14
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문구를 어디선가 본 적 있는가? 이는 저작권 보호를 위해 기재하는 문구로, 인터넷으로 뉴스나 기사를 볼 때 게시물 혹은 해당 페이지...
이문영 부편집장  |  2017-09-10 06:36
라인
‘당위’라는 이름의 시계태엽
소설 속의 주인공 중에 가장 공감이 가는 인물 하나를 꼽아야 한다면, 앤서니 버제스의 『시계태엽 오렌지』에 등장하는 알렉스를 꼽을 것이...
이경인 편집장  |  2017-09-03 08:47
라인
자기를 부정할 용기가 있나요?
는 1996년 홀로코스트 부인론자 데이비드 어빙이 홀로코스트 역사학자 데보라 립스타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던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만들...
최예린 편집장  |  2017-05-28 07:21
라인
무엇이 그렇게 당연한가요?
참 당연한 사회다. 뭐가 그리도 당연한 것인지 대선후보였던 누군가는 여성은 집에서 설거지나 하는 것이, 군대 내에서의 동성애는 색출해 ...
오세훈 부편집장  |  2017-05-21 08:01
라인
암울한 사회, 한 줄기 빛이 된 청년
한 청년의 죽음을 접했다. 청년이 고인이 된 후 6개월이 지나는 동안 그들은 사과 한 마디 없이 뻔뻔했고, 고인의 동생은 이에 맞서 마...
이지윤 사회부장  |  2017-05-14 07:17
라인
그들의 창이 비추는 현실
지난 13일(목) 군인권센터는 육군참모총장이 동성애자 군인을 색출해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에서 일차적으로 반인권...
이문영 사진부장  |  2017-04-16 06:53
라인
한없이 정치적인
지난해 5월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체결에서부터 4일(화) 전체학생총회(총회)에 이르기까지, 거진 1년 가까이 학생사회는 시흥캠퍼스 문제에...
송지현 취재부장  |  2017-04-09 07:52
라인
당신은 얼만큼 억울한가요?
휴가를 나온 김지훈 일병은 군인에겐 공짜로 커피를 준다는 스타벅스에 들어갔다. 대단한 보상은 아니었지만 김지훈 일병은 그래도 군인으로서...
김지수 문화부장  |  2017-04-02 08:14
라인
침묵에 대한 소고
우리 사회엔 갑과 을이 있다. 갑에게 을은 언제나 비이성적이고 감정적인 존재다. ‘을의 행동은 대외적 위상을 저해한다’ ‘을의 행동은 ...
오세훈 부편집장  |  2017-03-05 08:22
라인
기만의 사회
여기 범죄자가 둘 있다. 한 명은 12살 소녀를 데리고 전국을 돌며 밤마다 소녀와 정사를 나누고, 이후 살인까지 저지른 ‘아동성폭행범’...
최예린 편집장  |  2017-02-26 07:28
라인
두 개의 달
“국정 혼란 끼쳐 유감” “대통령 수사 연기 유감” “계엄령 발언 유감” “소통 부족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감” 대통령, 청와대, 여당과...
이승엽 편집장  |  2016-11-20 16:48
라인
예술, 양심과 대화합시다
첫 번째, ‘삶과 죽음’이라는 무거운 질문의 작품들로 이름을 날린, 모두가 아는 데미안 허스트가 있다. 상어나 양, 소를 반절로 가르거...
김명주  |  2016-11-13 06:56
라인
'목적'을 향한 발걸음
“학생, 서울대 학생은 뭐 학교에서 하는 거 없어요? 나라가 이 모양인데.” 지난주 학교 가는 길 편의점에 물건을 사러 들어갔다가 계산해 주시는 분에게서 들은 이야기다. 아마 계산하기 위해 꺼낸 학생증을 보고 하신 ...
장유진  |  2016-11-07 20:37
라인
그女의 모놀로그
고백하건대, 꽤 오랫동안 남성의 성기를 가질 수 있길 바랐다. 책 한 권이 그 발단이었다. 초등학교 1학년 학급문고에 ‘빨간책’ 하나가...
조수지 문화부장  |  2016-10-16 06:57
라인
혐오를 논증하겠다고?
언젠가 군대 동기와 동성애에 관해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그 친구는 정의당 지지자로 사회적 이슈에 대체로 진보적 입장을 취했지만 또한...
이설 기자  |  2016-10-09 06:4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