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 총회를 바라보며
4·4 총회를 바라보며
  • 대학신문
  • 승인 2017.04.09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0·10 총회에 이어 6개월만에 다시 총회가 열렸다. 개인적으로 총회가 다시 한 번 성사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문도 다소 있었으나 이는 기우임이 드러났다. 학생회는 죽었다, 또는 이제 끝이 났다는 회의적인 주장을 한 번에 날려버릴 정도의 열기였다. 밤낮 가리지 않고 현장에서 뛴 대표자들과 총회 기획단 단원들의 노력이 엿보이는 총회였고, 학생사회의 희망을 담아낼 수 있는 사건이었다. 하지만 진행 과정의 문제로 인해 4·4 총회는 논란을 낳으며 어색한 폐막을 맞이했고, 지금까지도 이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어떤 점이 문제가 됐는지 일반 학우의 관점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우선 총회의 근본적인 진행 방식 때문에 학우들이 그 자리에 오래 머물기 어려웠다. 물론 학생회 대표자들과 집행부원들, 총회 기획단 단원들이 이번 총회를 위해 열심히 현장에서 뛴 것은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 그러나 지나치게 긴 퇴장 줄과 늘어지는 개표 시간은 회의 진행을 느리게 했고, 이는 총회의 집중력 저하에 기여했다. 회의에 참석할 수 있는 권리만큼 회의에서 잠시 나가거나 기권의 의사표시로 이탈할 수 있는 권리도 보장돼야 하지만, 계속되는 출입통제와 적은 수의 출구로 인해 나가길 원하는 사람이 나가지 못했다. 입구로 사용된 위쪽 좌우 통로를 출구로 사용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었다. 음향 등 시설의 발전으로 발제와 발언의 전달력은 지난 10·10 총회보다 훨씬 향상됐다. 그러나 발언 시간이 단축됐음에도 총회의 전체 진행 시간은 체감상 비슷했는데, 이는 개표 시간이 20~30분씩 걸렸기 때문이다. 이 시간에 학우들의 총회에 대한 집중력이 저하됐고, 게다가 개표 내내 출입통제가 유지되며 위의 문제와 다시 연결됐다.

또 단순 집행력의 문제뿐 아니라 3안 행동방안에 대한 건의 투표가 이번 총회 논란의 핵심을 차지한다. 3안 투표 결과 본부점거안이 최다득표를 했으나 과반이 아니었고, 무효표와 기권표가 많아 세칙상 재투표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총회의 무산을 예상한 총운위는 의사조정위원회를 열고 총운위원끼리 본부점거안에 대한 찬반표결을 진행했고, 이 안건의 부결로 총회는 끝이 났다. 의사조정위원회가 열릴 수 있었는지 하는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이를 열었다는 사실을 학우들에게 고지하지 않고, 더 나아가 총운위에서의 표결로 학우들의 의사를 대신 알아본다는 생각 자체가 대표자라는 이유로 주권자인 학생의 의사를 무시하는 행위였다고 생각한다.

총회가 직접민주주의의 신성한 장이지만 현실적으로 그 자리에서 발제와 찬반발언만을 듣고 자신의 의견을 결정하고 투표하기는 어렵다. 총회는 토론의 장이 아닌 의결과 행동의 장이고, 충분한 토론과 숙의는 그 전에 이뤄져야 한다. 더욱이 이번 안건은 대표자들과 집행위원 사이에 합의를 하지 못해 그 총의를 학우들에게 묻자는 의미였기에, 학우들의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집담회 등의 공론장을 만들었어야 했다. 학생회의 핵심 주체는 결국 일반 학우들이고, 대표자들과 집행위원들은 학우들의 행동과 결정을 돕는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흥캠퍼스 문제는 결국 본부와 총장의 불통에서 비롯됐다. 그러나 마냥 본부를 비난하며 가만히 있으면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두 번의 총회를 거쳤으니, 이제는 학우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시흥캠퍼스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와 전술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재순
(사회교육과·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