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 아웃포커스
관악은 회색빛
  • 윤미강 기자
  • 승인 2017.05.14 07:04
  • 수정 2017.05.14 07:04
  • 댓글 0

지난 12일(금) 오전 제2공학관(302동) 옥상에서 내려다본 서울대는 연무가 끼어 잿빛으로 물들었다. 연무는 먼지 등의 미세입자가 대기 중에 부유해 공기가 뿌옇게 보이는 현상을 일컫는다. 당시 미세먼지 농도가 ‘한국’ 기준 ‘보통’에 해당하는 약 70㎍/㎥ 수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야가 매우 흐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가오는 환경재앙을 해소할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윤미강 기자  applesour@snu.ac.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