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 아웃포커스
관악은 회색빛

지난 12일(금) 오전 제2공학관(302동) 옥상에서 내려다본 서울대는 연무가 끼어 잿빛으로 물들었다. 연무는 먼지 등의 미세입자가 대기 중에 부유해 공기가 뿌옇게 보이는 현상을 일컫는다. 당시 미세먼지 농도가 ‘한국’ 기준 ‘보통’에 해당하는 약 70㎍/㎥ 수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야가 매우 흐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가오는 환경재앙을 해소할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윤미강 기자  applesour@snu.ac.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