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5건)
지식인의 아집과 대학원생의 횡설수설
나는 지식인이라는 단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 시대 지식인상에 대한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이렇게 말하면 짧은 인생을 살아온 필자가 윗세대에게 무례함을 보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얼마 전 70년대와 80년대 일...
이미란  |  2003-10-04 00:00
라인
마이클 무어, 『멍청한 백인들』
올해 봄, 이라크 전쟁으로 전 세계의 반전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 평소엔 관심도 없던 아카데미 시상식이 어쩐지 보고 싶어졌다. 공개적으로 부시 대통령에게 신랄한 편지를 쓴 숀 펜이나, 반역자란 소릴 들으며 협...
박여선  |  2003-09-27 00:00
라인
무면허 운필(運筆)
누군가 그랬다. 클리셰(cliche: 상투적인 표현)에 대한 경멸은, 손바닥만한 지적 소양으로 남들로부터 자신을 구분지으려는 유치한 댄디즘(dandyism)에 지나지 않는다고. 여러분은 지금 유치한 댄디 보이의 문장...
권희철  |  2003-09-20 00:00
라인
대한민국 엘리트 여성으로 산다는 것
학부 시절, 나는 페미니스트는 아니었던 것 같다. 페미니즘을 말하는 친구들의 주의, 주장은 머릿속으로 이해했더라도 나 자신의 삶은 거기서 벗어나 있었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겠다. 스스로 ‘한국 여성’으로서 정체성...
행정대학원 석사과정  |  2003-09-06 00:00
라인
논문 잘 쓰는 방법
엄격하게 말하자면, 대학원생의 생활은 오직 '논문'을 통해서만 말할 수 있다. 아무리 자상하고 따뜻한 대학원생이라도 그의 논문이 형편없다면, 그는 별 볼 일없는 대학원생이다. 아무리 사악한 동물이라도 훌륭한 논문을 ...
권희철  |  2003-09-01 00:00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