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배제한 밀실 징계위원회 규탄’ 긴급 기자회견 열려
‘피해자 배제한 밀실 징계위원회 규탄’ 긴급 기자회견 열려
  • 박건우 기자
  • 승인 2020.10.18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목) 오후 2시 행정관 앞에서 음대 C교수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배제한 밀실 교원징계위원회(징계위)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다. 학내 권력형 성폭력으로 재판을 받게 된 음대 C교수가 서울대 징계위에 회부돼 조사받고 있다는 사실이 지난 4일 언론을 통해 먼저 알려진 것이 이유였다. 음대 C교수 사건의 피해자가 징계위 진행 과정에서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은커녕 징계위가 시작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는 것이다. 지난 5일 자 아침 기사를 통해 징계위 이야기를 접한 ‘음대 내 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음대특위)는 화요일에서 수요일로 넘어가는 밤 음대특위 팀장단 회의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 것을 결정했다.

지난해 서어서문학과 A교수의 성폭력 및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A특위)는 △조속한 서어서문학과 A교수 파면 △학생의 교원징계위원회(징계위) 참여 권리 보장 등을 요구하며 A교수의 연구실을 점거한 바 있다. (인터넷 『대학신문』 2019년 7월 5일 자) A특위와 인문대 학생회가 점거를 해제하는 조건으로 학교로부터 “앞으로 피해자에게 징계위 과정에서 가질 수 있는 권한에 대해 고지하는 공문을 발송하겠다”라는 약속을 받은 것이 음대특위의 이번 규탄의 근거가 됐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음대특위는 피해자를 배제한 채 징계위를 진행하면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김서정 위원장(기악과·17)은 “9월 초 피해자가 C교수 사건 대응의 진행 상황을 학교에 물어봤을 때, 본부는 징계위 회부에 대한 언급 없이 C교수의 직위가 해제됐다고 답했다”라며 “사건의 당사자가 배제되지 않는 투명한 징계위가 진행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발언한 음대특위 박도형 기획팀장(지구과학교육과·18)은 “학교의 약속을 믿었기에 연구실 점거를 해제했으나, 학교는 학생들의 마지막 믿음을 저버렸다”라며 “누구나 진행 상황을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하라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피해자는 사건이 어떻게 다뤄지고 있는지, 징계 수위의 판정 근거는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음대특위는 피해자의 입장을 음대 박수빈 부학생회장(국악과·18)의 대독을 통해 전달했다. 대독한 입장문에 따르면 피해자는 인권센터에 신고 절차를 마쳤지만 조사에 진전이 없었고, C교수 사건이 징계위에 회부됐다는 사실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 더불어 피해자는 입장문에서 “피해자 입장을 먼저 고려하지 않는 징계위가 무슨 소용이냐”라며 “더는 나와 같은 피해자가 없길 바라며, 인권센터도 피해자인 학생의 인권을 생각하는 센터로 거듭나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본부는 “학교 내에서 직접 조사를 진행한 게 아니었기에 우리가 법적으로 피해자 이슈에 대해 알 수 없었다”라며 “학교는 징계위 회부 사실을 알릴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검찰에서 피해자를 ‘OOO’이라고 익명처리해 누구인지 알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본부는 C교수 직위해제에 대해서도 “외부에서 C교수에 대한 문제가 있다고 해, 직위해제를 시킨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 일주일 후인 15일에 음대특위는 음대 교수 성폭력과 본부 대응을 규탄하는 빔프로젝터 공동행동을 열기도 했다. 학생들의 목소리를 학교에, 그리고 오세정 총장에게 전달한다는 취지에서 행정관을 향해 빔프로젝터로 문구를 쐈다. 이들은 SNS를 통해서 하고 싶은 말을 학생들로부터 추천받아 “B교수, C교수 파면하라”, “서울대 정신 차려” 등의 문구를 내보냈다.

 

사진: 송유하 기자 yooha614@s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